Instagram
: / (1032)
Daily (649)
Baby (163)
Travel (74)
Europe (68)
Japan (72)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이번 파리 여행은

지난번 여행때 못가봤던 곳들을 가보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파리에서의 전쟁같은 첫날을 보내고

여유롭게 하루를 시작한 둘쨋날



생폴에서부터 걸어서 셰익스피어 & 컴퍼니를 찾아 갔다.

날씨가 좋았기에 걸어가기로 결정 했었다.













걸어가며 촬칵촬칵














무려 1919년도에 오픈한 고서점

20세기 초 제임스 조이스, 헤밍웨이등 유명 작가들에게도 사랑을 받았고

파리의 예술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곳이다.



현재에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비포선셋이나 미드나잇 파리와 같은 영화의 배경이 되기도 했다.


















서점 내부에서는 사진 촬영이 금지 되어있다.

(사진 찍지 말라면 좀 찍지 맙시다.)




읽지 못하는 언어로 되어있지만

그래도 책구경 책구경!
























느낌 충만!

서점 건너편으로 센강이 흐르고 있다.


빠리걤성


























서점 바로 옆에 카페가 운영되고 있다.

도착하기전에 에스프레소 한잔 원샷 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플랫화이트를 마셔 보기로 결정.


그리고 특이하게 후또마끼가 있길래 주문해 보았다.




















창가 자리에 앉았다.

지나다니는 사람들 구경





















먼저 나온 후또마끼를 먹어 보았다.

내입에는 안맞는 걸로..


생강냄새랑 초 맛이 미묘하게 안어우러져서

반쯤 먹고 포기













후또마끼 먹는 중에 나온 플랫화이트





















확실히 커피는 맛이 좋다.

부드러우면서 진했다.





















커피마시면서 한참 노닥거리다가

생제르맹 거리로 점심먹으러 이동했다.




분위기며 커피맛이며 모두 좋았던 셰익스피어 & 컴퍼니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