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gram
: / (1032)
Daily (649)
Baby (163)
Travel (74)
Europe (68)
Japan (72)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둘쨋날 홍콩식 아침을 먹어보기로 했다.

잠시후 일어날 대참사를 예상하지 못한채 즐겁게 눈누난나 이동했다.













(사람들이 여기서 사진을 많이 찍고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포토존인듯

















원래 가려고 했던 완탕면집이 있었으나

오픈전이라 근처 다른 완탕면집으로 가게됐다.

(이게 화근이었....)













미슐랭 가이드에 소개됐다길래

그것만 믿고 들어온 완탕면집

(미슐랭 뷰들부들)





각각 완탕면 한그릇씩과 채소찜으로 보이는 메뉴를 하나 주문했다.





















저 위에 저 소스가 없었다면

저 채소요리는 완벽했을 것이다.





















소스말고 채소만 괜찮았던 메뉴



















그리고 나온 완탕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면"이었다.


후들후들한 쌀국수면 같은 면인줄 알았는데

약간 뻐신 먹어본적 없는 면이었다.






















국물을 먹어본 순간.

입안이 띵..



내가 지난 세월동안 먹어본 제일 짠 음식이다!


나로 말할 것 같으면

교촌 오리지널도 소금에 찍어 먹는 짠지인생 입니다.

일평생 짜게 먹어왔기에 짠음식에는 꽤 내공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건 달라 수준이 달라 와..달라 달라.

딱 먹는순간 가슴 정 중앙이 아려오면서 혀가 마비된다.



결국 일평생 해본적 없는 행동을 했습니다.

물을 부었죠!



그때부터 향신료 냄새가 올라오기 시작.



네 그렇습니다.

더이상 먹지 못했습니다.



아...

음식 안맞는게 이렇게나 힘들구나 하는걸 새삼 느꼇고요 고요 지리고요.













이 음식을 먹고 체한것 같습니다.

이유는


사진만 봐도 속이 울렁거리기 때문 입니다.






물론

내입에 안맞을뿐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음.




 

 








-


Tsim Chai Kee Noodle, 沾仔記

침차이키 완탕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