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gram
: / (1020)
Daily (645)
Baby (163)
Travel (68)
Europe (68)
Japan (70)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어느덧 짧은 휴가&여행이 끝났다.
생각보다는 만족스런 여행이 아니었어서
집에돌아가는 길이 반가울 지경이드..
.
.
.
.
From
영어쓰는 테헤란로에서

'Travel > NY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욕, 빅애플 그리고 타임스퀘어  (5) 2016.10.07
뉴욕, POD51 HOTEL  (12) 2016.10.06
9월, JFK공항 Airporter,에어포터  (4) 2016.10.03
JFK공항 칼라운지, 대한항공 귀국  (12) 2016.10.02
9월, 훌쩍 NYC  (10) 2016.09.30
9월, 바이바이 뉴욕  (17) 2016.09.23






10월, 제주 우도


제주도 여행을 간다고했을때 많은분들이 추천해준 곳 우도!

섭지코지 탐방 후 우도로 출발하기 위해 성산포항으로 이동했다.


우도 왕복티켓을 끊어 배를타기위해 줄을 섰다.


줄서는 중간에 엿장수 아저씨께서 엿을 파셨는데

현금이 없어 못사먹은게 한이 맺힌다.

너무 맛잇어보였기 때문 8ㅅ8

돈없는자의 설움이란..이런것


30분정도 줄을 선 후에야 배에 승선할 수 있었다.

10분뒤 출항이라고해서 허겁지겁 티켓끊었는디..

이게 뭐람



게다가 줄서는 동안 비까지 8ㅅ8 

우산도 없어서 비를 쫄딱 맞았다.


우여곡절끝에 우도 도착

당연히 선착장에 인출기가 있을줄 알았는데 

인출기는 없다.

역시 당연하다고 생각한건 내생각일뿐이다.후


현금이 있었으면 우도 선착장에서 자전거를 빌려타고 다녔으면 좋았을텐데

걸어다니다 보니 지치고 힘들어서 우도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감상하지 못했었다.


선착장에서 출발해 30분정도 걸어서야 도착한 해변


걸으면서 현금을 뽑아오지 않은 나의 미련함을 저주하며

있는대로 짜증이 나있는 상황이었지만


눈앞에 펼쳐진 바다를 보며


아름답긴 하다. 

물이 어쩜 저리 푸르지?


짜증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해변에 앉아 한참 바다를 바라보는데

진돗개 한마리가 해변을 어슬렁거리며 사람들에게 음식을 얻어먹고있는걸 보았다.


하...가슴아파

다리를 절뚝거리는거 같아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두고

동물보호협회에 문의 메일을 보냈다.


제주 우도에 몸이 불편해 보이는 믕믕이가 있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한 내용이었다.


답신은..없었다.


답신을 기다리며 한참동안 믕믕이를 지켜봤는데

다리가 불편한게 아니라 모래사장이라 걸을때 다리가 빠져서 그랬던거 같다.

(부끄)


진돗개에게 해줄수있는게 없어 한참 바라만 보다


다시 배를 타고 나가기 위해 선착장으로 향했다.

8ㅅ8 선착장까지 멀고도 멀었다.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월, 제주  (9) 2017.04.05
제주, 귤꽃카페  (8) 2017.01.27
10월, 제주 우도  (9) 2015.12.03
10월, 제주 세화리, 그리고 비비엔다  (3) 2015.12.03
10월, 섭지코지  (8) 2015.12.02
10월, 제주 가파도 청보리밭 풍경  (7) 2015.11.27

10월, 제주 세화리, 그리고 비비엔다


제주도에서 지냈던 세화리.  

그리고 게스트하우스 비비엔다의 아침.


아침일찍 조식을 먹으며 목적지를 정하고 이동경로를 확인하면서
커피한잔과 토스트, 그리고 사과를 먹던 시간.


여행은 언제나 옳다.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귤꽃카페  (8) 2017.01.27
10월, 제주 우도  (9) 2015.12.03
10월, 제주 세화리, 그리고 비비엔다  (3) 2015.12.03
10월, 섭지코지  (8) 2015.12.02
10월, 제주 가파도 청보리밭 풍경  (7) 2015.11.27
10월, 제주 우도 바당꺼몬딱  (3) 2015.10.19

10월, 섭지코지

Travel/Jeju 2015.12.02 11:30








10월, 섭지코지


예전 회사 대표님이 좋아하시던 강남역 근처에 있던 식당 섭지코지
그때만 해도 나는 섭지코지가 제주에있는 명소라는걸 몰랐다. ㅎㅎ


식당이름인준말 알았는데.....


제주 여행때 섭지코지에 도착해 받은 문화충격이란.......
식당인줄알았는데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을 가진 명소였다.


출발전 다음지도로(제주도에선 다음지도가 더 정확하다) 이동경로를 확인 후

게스트하우스 비비엔다에서 701번 버스를 타고 신양리입구로 이동했다.


신양리 입구에서 다시 지도를 보니 도저히 걸어갈 엄두가 나지않아

카카오택시를 호출해 택시를 타고 섭지코지 주차장까지 이동했었다.


택시아저씨께서도 걸어서는 못간다고 ㅎㅎ 


주차장에 도착하니

중국 관광객들이 정말 엄청나게 많았고..(많아도 너무 많아)

수학여행을 온듯한 학생들 무리도 보였다. 


천천히 경치를 감상하며 이동코스를 따라 걸었다.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 그리고 그뒤로 펼쳐진 바다.

망망대해라는 말은 이럴때 쓰는건가..


걸음을 옮기다보니 

멀리 보이는 말은 들판에 묶여있었다.

들판에 묶여같은자리를 맴도는 말들이 안타까워 보였다.


잠깐 벤치에 앉아 쉬면서 커피를 마시며

넋을 놓고 바다를 바다보았다.


바다는 항상 나라는 사람을 감성적으로 만들어주는거 같다.
바다를 보며 끄적였던 메모들 (오그리토그리 오글오글)


정신차리고 다시 발걸음을 재촉했다.


다시 코스를 돌아 주차장입구까지 내려오는데 2시간 정도 걸린거 같다.

주차장입구에서 카카오택시를 불러 다음목적지로 이동했다.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월, 제주 우도  (9) 2015.12.03
10월, 제주 세화리, 그리고 비비엔다  (3) 2015.12.03
10월, 섭지코지  (8) 2015.12.02
10월, 제주 가파도 청보리밭 풍경  (7) 2015.11.27
10월, 제주 우도 바당꺼몬딱  (3) 2015.10.19
10월, 제주 카페 바당봉봉  (4) 2015.10.18

(시력검사할 때 본 거 같은 그런 풍경)





지난 10월에 다녀온 제주여행, 필름을 이제야 현상했다. 

제주여행 중 제일 좋았던 가파도이다.

가파도는 청보리밭으로 유명하다고 한다.
청보리가 푸르게 익을 계절은 아니어서 푸른 청보리밭을 기대하지 않았었다.













기대가 없었기에 눈앞에 펼쳐진 풍경에 더욱 큰 감동을 했는지도 모르겠다.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가 너무 아름다워 걷는 내내 힘들지도 지루하지도 않았다.


큰 섬이 아니기에 걸어서 돌아보는게 가능하다. (물론..힘들겠지만)
선착장 입구에서 자전거를 대여해 타고다녀도 좋을것같다.


도보로 돌아보고싶은 마음에 자전거를 빌리지않고 걷기 시작했다.

유명한 해물짬뽕집까지 걸어서 20~30분정도 걸린거같다.























해물짬뽕을 먹은 후 해안도로를 따라 걷다 청보리밭 코스로 진입해 
다시 선착장으로 돌아오는데 2시간이 안걸린거 같다. (대략 1시간 3~40분정도)


섬입구에서 해물짬뽕집까지 직진으로 걸어가 해물짬뽕집을 기준으로 섬의 왼쪽을 돌아보는데 

1시간 30분정도 걸린샘이다. 














선착장 입구에 잇는 섬안내표지판을 보니 도보로 섬의 2분의 1정도는 구경했던거 같다.

배가 들어오려면 한시간이나 남아길래 선착장입구에서 자전거를 빌려

자전거를 타고 해안도로를 달려 도보로 구경하지 못했던 섬의 오른쪽편을 감상했다.


기억에 많이 남는 섬이다.











 

 













-

제주 가파도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월, 제주 세화리, 그리고 비비엔다  (3) 2015.12.03
10월, 섭지코지  (8) 2015.12.02
10월, 제주 가파도 청보리밭 풍경  (7) 2015.11.27
10월, 제주 우도 바당꺼몬딱  (3) 2015.10.19
10월, 제주 카페 바당봉봉  (4) 2015.10.18
10월, 제주 명진전복  (2) 2015.10.17

10월, 제주 사랑분식


제주 동문시장에 위치한 사랑분식♡
진아떡집에서 떡주문을 마치고 사랑분식에 도착


12시 반부터 오픈이라고 하길래
한바퀴 돌고왔더니

매장내부에 이미 자리가 다 찼다.

ㅜㅗㅜ 인기많구나...


그렇게 선수를 놓치고 밖에서 40분가량 기다리면서
그래봤자 떡볶이지 뭐 얼마나 맛있나 보자 칼을 갈았는데..


기다릴만하드라.
ㅜㅗㅜ 


사랑식이라는 메뉴를 주문했는데
떡볶이, 김밥, 튀김만두가 한그릇에 담아져나온다.

떡볶이 국물에 춉춉 찍어서 먹는 튀김만두 
그맛이 잊혀지질 않아 
또 먹고싶드아아앙...


그리고 충격적인 가격....

떡볶이, 김밥, 튀김만두2개의 가격은 3,500원
충격적인 가격이다..증말


사랑분식 메뉴의 가격대는 대부분 3천원대이다.
김밥은 얼마엿는지 노기억...


서울에서 떡볶이 먹을려면 만원깨지는건 쉽상인데
너무 충격적인 가격이라 애정하게 되었다.


앞으로 제주여행 자주갈거같다..
죠거 먹으러 

( ͡° ͜ʖ ͡°)




10월, 제주 우도 바당꺼몬딱


제주도 간다니 주변에서 우도는 꼭들러보라는 추천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우도에 갔다.


우도에 먼저왔었다면 우도의 경치에 감탄했었을텐데
가파도를 먼저가본 바람에 우도가 평범하게 느껴졌다.


아침에 컨디션이 저조했던탓도 있는거같다.

우도는 도보로 여해하기 힘들다.

자전거를 빌리던가 스쿠터를 빌리던가 아님 다른방법을 이용해야하지만
깜빡하고 현금인출을 안해가는 바람에...걸어다녔다..



힘들었다. 결국 30분 정도 걸어다니다 해변에 앉아서 사진좀 찍고 사색 좀 즐기고 하다
돌아가기로 결심..


한참 걷고 걷다가 항구에 다와갈쯤 해물라면집이 보여 무작정 들어갔다.
배가 고픈것도 있지만 다리가 너무아팠기 때문에..


뭐 해물라면이 다 거기서 거기지...생각하고 주문을 햇는데


대박..대애애애애애박
현생에 먹어본 해물라면중 가장맛있다.


국물도 그냥 라면국물이 아닌 해물탕에 라면스프를 넣은 맛이다.
얼큰한데 시원하다. 신기방기


라면..그래 라면면발..ㅜㅗㅜ 푹익은 면 안먹는 나란여자..
주문할때 말씀드리는걸 깜빡했는데


딱맞게 익어서 나왔다...


해물도 많이 들어있고 라면에 김치를 척 올려서 먹으니
피로가 확 풀리는 기분

거듭 말하지만 인생최고의 해물라면이라해도 아깝지 않다.
심지어 집에돌아와서 해물라면을 시도했지만...Fall

대실패..


아무튼..ㅎㅎ

해물라면 8천원이다. 가성비 최고 오브 최고
계산하고 나오는데 바당꺼몬딱 사장님께서 다급히 불러세우더니


생수를 한병주신다
의아해하니 현금결제하면 생수한번 주신다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 생수 다음날까지 아주 요긴하게 마셨다. 


라면든든히 먹고 성산한으로 나가는 배타러 갔는데..
줄이 어마어마 ....땡볕에 20분은 서있었던거 같다.





바당꺼몬딱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우도면 우도해안길 144
TEL. 010-3691-0320
시간. 09:00~20:00

한식 > 매운탕,해물탕, 해산물라면, 땅콩, 뿔소라, 돌문어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월, 섭지코지  (8) 2015.12.02
10월, 제주 가파도 청보리밭 풍경  (7) 2015.11.27
10월, 제주 우도 바당꺼몬딱  (3) 2015.10.19
10월, 제주 카페 바당봉봉  (4) 2015.10.18
10월, 제주 명진전복  (2) 2015.10.17
10월, 제주 진아떡집  (2) 2015.10.15

10월, 제주 카페 바당봉봉


명진전복에서 저녁식사를 마친 후
근처에 있는 카페 바당봉봉에 들렸다. 

평대리 해안도로에 위치한 바당봉봉

커피는 안마시고 싶어서 녹차라떼를 시켜 창가에 앉으려는데
가족손님들이 와서 한자리씩 앉아있다...뭐지 이 노개념은...

내 표정이 안좋았는지.. 카페 사장님께서 테라스가 더 좋다고 테라스를 권해주셨다.


아이폰 배터리도 없고 보조배터리도 다써서..아이폰만 충전꽂아놓고 테라스로 향했다.
(노개념 가족들은 자기 충전중이던 자기 핸드폰 뽑아가면서 내핸드폰은 바닥에 던져놨드라 ㅁ농라ㅣㅁ; ㄴㅇ리만ㅇ러 ㅁㄴ;ㅣㅏ럼 
저주를 가득담아 보내드림)


하... 배터리가 없어서 사진을 못찍은게 아쉽다

테라스에서 내려다보는 해질녘 제주도 바다의 경치란...
잊을수가 없다 영화의 한장면같았다.


다시한번 아 제주도 정말 좋구나 하고 느낀순간이었다.


해가지고나니 테라스자리가 좀 추워서 내부로 자리를 옮겼다.
(진상가족은 이미 나간후)


내부에서 바라보는 경치도 너무좋다
어둑한 실내 조명과 잔잔한 음악소리 후.... 분위기 폭발


아둥바둥 살아봐야 소용없다.. 뭐 이런생각이 들기도 하고 (어째서 들었는지 모르겠지만...)


8시쯤.. 완전히 해가떨어지고 버스타러 걸어갈 엄두가 안나
바당봉봉 사장님께서 알려주신 콜택시를 불렀다. 

ㅎㅎㅎ 사장님..콜택시 번호 외우고 계심 


택시타고 비비엔다까지 4천원 >_< 좋쑤다.


게스트하우스 도착해서 씻고 바로쓰러져서 꿀잠잤다.




카페 바당봉봉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해맞이해안로 1170
TEL. 064-783-1344

카페,디저트 > 테이크아웃커피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월, 제주 가파도 청보리밭 풍경  (7) 2015.11.27
10월, 제주 우도 바당꺼몬딱  (3) 2015.10.19
10월, 제주 카페 바당봉봉  (4) 2015.10.18
10월, 제주 명진전복  (2) 2015.10.17
10월, 제주 진아떡집  (2) 2015.10.15
10월, 제주 귤꽃카페  (5) 2015.10.12

 

10월, 제주 명진전복

제주도에 가면 꼭먹어야하는 음식중 하나라고 격하게 추천받은 전복돌솥밥!
그중에서도 명진전복이 으뜸이라 하더라 하여 들려보았다.

평대리 해안도로에 위치한 명진전복
묵고있던 비비엔다 게스트하우스에서 가까웟다. (버스+도보)

오후 4시쯤 도착했는데 대기시간이 한시간 반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저 웃지요


배가 막 고픈것도 아니고해서 기다려보기로 하고
데스크에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어두고

근처 바닷가로 내려가 바다구경을 했다. 

한시간 정도 한참 바다구경하다보니 전화가 왔다.

잽싸게 달려가서 착석!!!! 전복돌솥밥과 전복구이 주문



사실 전복돌솥밥만 먹을생각이엇는데 전복구이보니 너무 먹고싶어서 시켜버렸다.
제주여행중 식비로 가장 큰 지출했지만

비싼값을 한다 너무 맛있드라

ㅜㅗㅜ


전복구이는 살짝 버터향이 나면서 쫄깃하고 진짜 너무 배가불렀음에도 다먹었다.

돌솥밥은 나오자마자 밥을 덜어놓고 뜨거운물을 부어서 뚜껑덮어놨어야 햇는데
반쯤먹고나서 알아차렸....

ㅜㅗㅜ 구수한 숭늉은 안됐지만 그럭저럭 먹을만했지요.,..후후후후


전복 회를 먹어보고싶었지만 ... 다먹을 자신이없어서 참았....
다음에 가면 꼭 다시 먹을거다!!!!


전날 먹었던 전복돌솥밥과는 다른유형인듯했다. 

전복돌솥밥 : 1,5000원
전복구이   : 30,000원 (전복 10개, 개당 3천원)


전복돌솥밥, 전복구이 다먹고나서 흡족한 마음에 근처에 있는 카페 바당봉봉에 가보기로 결심하고
뚜벅뚜벅 또 걸었다.  (걸어서 15분정도 걸림)

다음 제주여행때는 전복돌솥밥.. 두번먹어야지!!세번먹어야지!!!!


 

 

 



명진전복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해맞이해안로 1282
TEL. 064-782-9944

  • 매일09:30~18:30
  • 화요일휴무

한식 > 전복요리 ,전복요리

  • 전복죽10,000원
  • 전복돌솥밥15,000원
  • 전복구이30,000원


  •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월, 제주 우도 바당꺼몬딱  (3) 2015.10.19
    10월, 제주 카페 바당봉봉  (4) 2015.10.18
    10월, 제주 명진전복  (2) 2015.10.17
    10월, 제주 진아떡집  (2) 2015.10.15
    10월, 제주 귤꽃카페  (5) 2015.10.12
    10월, 제주 동문시장  (2) 2015.10.11

    10월, 제주 진아떡집

    제주도로 떠나던날 엄마가 내린 특명
    "오매기떡 사와라"

    제주 일정 마지막날 아침부터 부랴부랴 오매기떡 사수에 나섰다.
    내가 방문한곳은 제주 동문시장에 위치한 "진아떡집"

    마지막날 짐이 많았기 때문에 먼저 제주공항에 들려 짐을 보관해놓은 후
    동문시장으로 이동

    택시타고 이동했는데 택시비는 약 4천오백원 정도!

    사랑분식을 지나 진아떡집 도착!
    다행스럽게도 점심시간즘인데도 손님이 별로없었다. (12시쯤)

    먼저 오매기떡을 택배로 받기위해 주문 한 후
    당장 먹기위해 낱개로 주문 

    가격은 택배용 오매기떡, 낱개주문(한팩)택배포함해서 6만원정도였다. 

    오매기떡 택배용이 따로있다. 70알 정도 아이스박스에 넣어서 보내주신다고 한다.
    배송 주문이 많이 밀려있어서 16일 이후에 발송해주신다고 ... 

    서울 도착해서 집에오니
    엄마가 오매기떡을 찾는다...

    16일에 도착한다고 하니
    걍 박스를 들고오지 그랬냐며...ㅜㅗㅜ (무거워 무겁다고..)

    낱개로(한팩) 구입한 오매기떡은(사진을 못찍었네..허헣)
    은박지에 8개정도포장되어져있는데 양이 꽤많다.

    오매기떡 주문후 홀가분한 마음으로 사랑분식에 사랑식먹으러 이동~




    제주공항 수하물 보관소 정보

    영업시간 07:30~21:30
    시설위치    1층 중앙 (제주공항 1층, 제주은행 근처)
    취급품목    수하물보관, 택배, 화물포장 
    전화번호    064-740-3938~9 
    홈페이지    cjkoreaexpress.co.kr 



    (이미지출처: 제주공항 사이트)



    (이미지출처: 제주공항 사이트)





    진아떡집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동문로4길 7-1
    TEL. 064-757-0229

    평일 06:00 ~ 16:00 (재료소진시까지)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월, 제주 카페 바당봉봉  (4) 2015.10.18
    10월, 제주 명진전복  (2) 2015.10.17
    10월, 제주 진아떡집  (2) 2015.10.15
    10월, 제주 귤꽃카페  (5) 2015.10.12
    10월, 제주 동문시장  (2) 2015.10.11
    10월, 제주 리치망고 (애월)  (1) 2015.10.10
    prev : [1] : [2] : [3] : [4] : [5] : [6] : [7]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