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gram
: / (1032)
Daily (649)
Baby (163)
Travel (74)
Europe (68)
Japan (72)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지난 제주 여행에서 얻은건 앞으로도 두고두고 (혼자만) 가고싶은 카페를 여럿 찾아 낸 것이었다.


첫번째, 카페 귤꽃

2018/07/12 - [Travel/Jeju] - 제주, 귤꽃


두번째, 카페 곁에 

2018/09/03 - [Travel/Jeju] - 제주, 카페 곁에


세번째, 카페 달마

2018/09/03 - [Travel/Jeju] - 제주, 비자림 카페 달마



네번째로 소개하고 싶은 카페는 박수기정에 위치한

바닷바람 선선한 곳 "카페 물고기"


:)




제주도 서쪽에 위치한 이곳은 지인의 추천으로 가보게 되었다.

제주 전통가옥을 리모델링 한거 같았다.


그래서인지 전통적인 느낌이 들었다.


아빠다리 하고 앉아야 할것만 같은 그런 느낌쓰








카푸치노를 주문하고 커피가 나오기 전

카페 구경을 했다.


역시나 뭔가 

역사학을 가르치는 교수님 댁에 자문구하러 온거 같은 느낌.


이곳은 굉장히 차분하고 고즈넉한 분위기였다.

조용하게 차한잔 즐길 수 있는곳이랄까.


카페 물고기만의 차분함이 마음에 들었다.








커피 마시며 진열되어 있는 책도 한권 꺼내서 읽어 보고

잠깐 앉아 있었던거 같았는데


한시간이 훌쩍 넘는 시간동안 멍때리고 앉아 있었다.


시공간이 틀어진곳이 분명하다.







저녁 약속이 있었기에

호다닥 카페 물고기를 나와야 했다.


아쉽












카페 물고기에서 나와 1분 정도 걸어 나오면

저 멀리 박수기정의 절경이 눈에 들어온다.


버스타러 가기전 잠시 여유를 즐겨봤다.



제주 서쪽을 여행한다면

꼭 다시 찾아 볼 카페 물기고!





 

 


-

카페 물고기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카페 물고기  (3) 2018.09.05
제주, 비자림 카페 달마  (5) 2018.09.03
제주, 카페 곁에  (4) 2018.08.31
제주, 샨티샨티 게스트 하우스  (6) 2018.07.25
제주, 귤꽃  (4) 2018.07.12
6월, 제주 무지개하우스  (6) 2018.06.18



지난 제주 여행에서 얻은건 앞으로도 두고두고 (혼자만) 가고싶은 카페를 여럿 찾아 낸 것이었다.


첫번째, 카페 귤꽃

2018/07/12 - [Travel/Jeju] - 제주, 귤꽃


두번째, 카페 곁에 

2018/09/03 - [Travel/Jeju] - 제주, 카페 곁에



세번째로 소개하고 싶은 카페는 비자림의 나무들 사이에 있는


피톤치드 가득한 곳 "카페 달마"


:)


비자림 산책을 끝내고 내려오면서

잠시 휴식을 취할 카페를 찾았었다.


아무리 둘러봐도 사람들과 아이들이 가득한 카페 뿐.

내 한몸 잠시 쉬어갈 카페가 없어 보였다.


그렇게 한참 한참 걸어 내려오다 보니


왠 남성분 한분이 굉장한 포스의 여유로움으로

테라스에 앉아 계신게 보였다.






그래서 들어가 보았다.

시원하게 오픈된 내부 인테리어


차분한 원목으로 이루어진 인테리어

느낌이 굉장히 좋았다.


내가 카페 달마에 입성하는걸 보시고


궁극의 여유로 앉아 계시던 노란색 티셔츠의 남자분이 호다닥 뛰어 들어오셨다.


네 사장님이셨습니다.

:)


(반갑습니다.)





후덥지근하고 꿀꿀한 날씨 탓도 있고

아침에 조식으로 마신 커피 한잔이 다여서

카페인 수혈이 시급했기에


커피 주문을 하며 샷추가 가능한지 여쭤보았다.


기본 투샷인데 괜찮으시겠냐고 물어보시는데

포풍으로 고를 끄덕였다


좋아요 너무 좋아요 댓츠 그뤠잇







문과 가까운쪽에 자리를 잡았다.

커피가 나오는 동안 열심히 카페 구경쓰

(With 똥파리)


파리 한마리가 자꾸 날아와서 같이 놀자고

확 씨






카페 달마 역시 한적한 곳에 위치해 있기에

조용하고 또 조용했다.

너무 좋았...


가족단위의 손님들이 비자림 입구쪽에 위치한 카페들로 입성하고

나와 같이 조용한 곳을 찾아 탐색하는 사람들을 위한 카페가 아닌가...

조심스럽게 의미를 부여해 본다.




쓰리샷 커피와 함께한 카페 달마.

커피는 산미가 거의 없는 커피였다.

(산미 싫어 쓴거 좋아.)


조용하게 비자림의 피톤치드를 만끽하기 좋은 곳이었다.


다음번엔 버거 메뉴를 먹어보리




 

 


-

카페 달마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카페 물고기  (3) 2018.09.05
제주, 비자림 카페 달마  (5) 2018.09.03
제주, 카페 곁에  (4) 2018.08.31
제주, 샨티샨티 게스트 하우스  (6) 2018.07.25
제주, 귤꽃  (4) 2018.07.12
6월, 제주 무지개하우스  (6) 2018.06.18



지난 제주 여행에서 얻은건 앞으로도 두고두고 (혼자만) 가고싶은 카페를 여럿 찾아 낸 것이었다.

첫번째는 늘 애정하는 카페 귤꽃이고

2018/07/12 - [Travel/Jeju] - 제주, 귤꽃

두번째로 소개하고 싶은 카페는


조용한 동네 동복리에 있는 한적하고 조용한 "카페 곁에"이다.


샨티샨티 게스트 하우스와 굉장히 인접했다.

길건너 걸어서 5분


처음엔 못찾고 지나쳐 갔었다.

지도를 보며 다시 되돌아와 찾은 카페 곁에.




입구에서부터 조용함이 느껴졌다.

:)





제주 전통가옥을 리뉴얼한듯한 구조와 인테리어

잔잔히 햇빛이 들어오는 카페 곁에

마음에 들었돠.


카페 전체적인 분위기가 고즈넉하고 조용한 분위기여서

찾아오는 분들이 많아져도 걱정 없을거 같다.






주문을 하며 조심스럽게 사진을 찍어도 되는지 물었다.

흥쾌히 사진찍는걸 허락해 주셨다!!


오후 늦게 방문 했기에 커피 보다는 차를 선택했다.

레몬차와 말차 케잌을 주문했다.







주문 완료후 사진찍는거 허락도 받았겠다

신나서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었다.


테이블 간격도 멀찍멀찍하고

여유를 즐기기에 딱이었다.






바 테이블을 선택해서 앉았다.

창밖으로 보이는 조용한 동복리의 풍경.

(크 취한다)




카페 구경을 끝내고 나니 때마침 나온 레몬차와 말차 케잌.

말차케잌 엄청 꾸덕하고 진해보였다.



아니나 다를까 한입 먹자마자

감동


꾸덕하고 진하게 퍼지는 말차향.

그래 이거다.





당떨어져 있었는데


말차케잌 하나로 당수혈

커피를 마셨어야 했다.


찰떡같았을텐데


레몬차도 진하고 좋았다 다만 진한 말차 케잌과는 역시 커피가 찰떡

ㅜㅗㅜ


다음번 방문시에는 꼭 커피와 말차케잌 조합으로 먹어보리.


두고두고 마음속에 저장해둘 카페 곁에.


영원하소서



 

 




-

카페 곁에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카페 물고기  (3) 2018.09.05
제주, 비자림 카페 달마  (5) 2018.09.03
제주, 카페 곁에  (4) 2018.08.31
제주, 샨티샨티 게스트 하우스  (6) 2018.07.25
제주, 귤꽃  (4) 2018.07.12
6월, 제주 무지개하우스  (6) 2018.06.18





제주에서 두번째로 묵었던 숙소

샨티샨티 게스트 하우스











도착해서 골목따라 30초 정도 들어오니 저멀리 노란색 대문

귀욤귀욤

버스정류장, 도로에서 굉장히 좋았다.


버스정류장에 만능 버스가 한대 있었는데

(번호 기억안남쓰..)


제주도를 한바퀴 다 도는듯한 버스였다.

(네 제가 그 버스 타고 한바퀴 돌았습니다.)











인도에서 영감은 얻은듯한 실내.

향이 피워져 있어서 뭔가 안정되는 기분이었다.










아침에 간단한 조식을 준비해주신다.

토스트와 샐러드, 커피


간단하게 먹기 좋았었따리



물론 조식먹고 나가서 아침을 사먹었지만.

가니쉬같은 느낌으로다가. 










가장 중요한 욕실!!!

빰빠바바밤


화장실 겸 욕실은 총 두곳이고

굉장히 깨끗하게 잘 정돈되어 있었다.


다만 남,녀 구분 없이 사용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었지만.


항상 깨끗한 상태가 유지되어 있었던걸로 봐서는

큰 문제가 될거 같지는 않았다.









1인실 예약을 했는데

조금 일찍 도착하는 바람에  방 정리가 끝나지 않은 상태였다.


저 침대가 하나되어 1인용 침대가 됩니다.







짐 던져놓고 나갔다 오니 하나로 합쳐져 있돠.

조명도 그렇고 향냄새도 그렇고 잠자기 좋은? 환경이었던듯.


묵었던 4일간 진짜 꿀잠잤다.






샨티샨티 게스트 하우스 굉장히 아기자기하고 아늑한 공간이었다.

사장님 부부도 굉장히 유쾌하고 친절하셨다.


근처에 분위기 좋았던 카페와 결국 가보지 못한 레스토랑등

가볼만한 곳들이 두루 있고.


한적하게 바다를 즐길수도 있다.








다음번 제주여행때도 묵고 싶은 마음이 든다.













 

 



-

샨티샨티 게스트 하우스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비자림 카페 달마  (5) 2018.09.03
제주, 카페 곁에  (4) 2018.08.31
제주, 샨티샨티 게스트 하우스  (6) 2018.07.25
제주, 귤꽃  (4) 2018.07.12
6월, 제주 무지개하우스  (6) 2018.06.18
4월, 제주 해녀의 집  (5) 2017.05.04

제주, 귤꽃

Travel/Jeju 2018.07.12 13:00







제주에 가면 항상 방문하는 카페 귤꽃

이곳을 찾는 이유는 굉장히 단순하다.


귀여운 댕댕이 오광이가 있고

잘 관리된 실내에서

조용히 차한잔








다양한 손님들이 오고가는 장소이니 만큼

서로를 위한 안내문









자리에 앉아 가방 놓고

주문하면서 사장님과 가벼운 안부를 주고 받았다.


(찡끗~*)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진 실내

귀여운 소품들이 가득하다.


취향의 일관성이랄까..



조금씩 소품들이 늘어나는건 기분탓인가요?









카페 귤꽃의 마스코트 이자

세젤귀 오광이


개 매너를 지키기 위해

먼저 다가가서 만지거나 하지는 않는다.


여러 사람이 오고가는 장소이고

또 카페에 있는 개라고 해서 함부로 만져도 되는건 아니므로



오광이가 먼저 다가올때까지 눈으로만 짠짠







쳐다봐 준다.

십덕 십덕







자리에 앉아서

오광이 스토킹쓰


나 좀 봐쥬라 쥬








음료 나오기 전

테이블 옆에 쌓여져 잇는 책들 중 아무거나 골라

읽어 본다.










정말 진지하게 추천한다.

쑥 와플 드세요.

두번 드세요 세번 드세요.


귤잼 진짜 소듕







사진보니 또 먹고 싶고요








와플과 함께 주문한 청귤에이드

비타민 충전 데쓰네


이 메뉴도 두번 드세요, 세번드세요.

진하고 풍부한 귤의 맛, 민트의 상큼함


못잃어 못잃어









제주도에 있는 귶꽃 카페에서 교토 여행 책을 읽으며 쑥와플과 청귤 에이드를 홀짝 홀짝

진정한 치유의 시간







-


귤꽃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카페 곁에  (4) 2018.08.31
제주, 샨티샨티 게스트 하우스  (6) 2018.07.25
제주, 귤꽃  (4) 2018.07.12
6월, 제주 무지개하우스  (6) 2018.06.18
4월, 제주 해녀의 집  (5) 2017.05.04
4월, 제주 귤꽃카페  (10) 2017.04.28

​시간적인 여유가 생긴 6월.

두번째 여행지 제주도.



역시

김포공항 가까워서 좋다.


ㅜㅗㅜ



그리고 대 충격.

PP카드 라운지 서비스가 종료 되었다고 했다.


조금 일찍 도착해서 라운지에 가 있으려고 들어갔더니

아시아나, 칼라운지 모두 PP카드 라운지 서비스가 종료되었다고..


국내선만이겠쬬?

ㅜㅗㅜ





커피 한잔 마시며 기다리다 보니

보딩시간이네~






도착.

분명 이때까지만해도 날이 좋았는데

점점 날이 안좋아 지더니 비가 왔다.


가고시마에서도 가는곳마다 비가 오더니

ㅜㅗㅜ




예약해둔 숙소로 이동하기 위해

2번 승강장에서 101 버스를 기다렸다.

20분 기다렸고요..


다행히 한번에 간다




버스안에서 나오는 제주 홍보 영상을 보는데

ㅎㅎㅎㅎㅎㅎㅎㅎ


아닣ㅎㅎㅎㅎㅎ


이게 뭐얗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버스 에티켓에 대한 내용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었는데

양보 부분이 문제였다.


스크롤을 올료 그림을 다시 봅니다.

뭐가 문제인지 발견하셨나요?


네 그렇습니다.


영상을 보면 뒷자리가 비어있습니다.

자리 있는데 왜 앉아 있는 사람들에게 자리 강탈하시나여 ㅎㅎㅎㅎ



저게 뭐라고 혼자 터져가지고

끅끅 거리면서 웃었다.







버스 내려서 5분이라면서요....

경보 금메달 리스트도 5분만에는 못와요...


버스 정류장에서 부터 15분 이상 걸어서 도착한 무지개 하우스.

물론 날도 더운데 짐도 있고 멀게 느껴졌을 수도 있는데

짐 두고 나와서 놀다가 숙소로 돌아갈때도 15분 정도는 걸렸다.



쨋든


내가 예약한 방은 미니룸.

혼자 쓰기 적당한 크기였다.


느낌은 게스트 하우스 보다는 펜션에 가깝다.


가족단위로 많이 오는거 같고.

함덕 서우봉 해변이 바로 근처이기 때문에

물놀이 할 분들에게는 추천할만하다.






어메니티는 무려 드봉이다.

드봉은 비누 아니었나?

알뜨랑이랑 드봉이랑?






무지개 하우스의 최대 장점은

함덕 해변이 가깝다는 점

도보로 2~3분 정도?



함덕 해변이 근처다 보니 조금 내려가면 식당들도 많이 있고

편의점들도 많이 있다.


무려 올리브영과 스벅이 있으면 번화임

그리고 왜인지 모르게 베스킨 라빈스와 던킨 도넛이 있다.


SPC의 알박기




앞서 말했듯 무지개 하우스의 장점은 해변이 가깝다는 것.

단점은 차가 있어야 한다는 점.


도보로도 이용 가능 하지만

......


가까운 거리는 아니라는 점.



-

함덕 무지개 하우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239-2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 Jeju'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샨티샨티 게스트 하우스  (6) 2018.07.25
제주, 귤꽃  (4) 2018.07.12
6월, 제주 무지개하우스  (6) 2018.06.18
4월, 제주 해녀의 집  (5) 2017.05.04
4월, 제주 귤꽃카페  (10) 2017.04.28
4월, 제주의 감성을 담은 카페, 바당봉봉  (4) 2017.04.11





홍콩의 거리, 그리고 가장 홍콩스럽게 느껴지던 거리

몽콕 야시장 (레이디스 마켓)


북적북적













다양한 색, 다양한 종류의 간판들












빼곡히 들어선 간판들을 구경하며 지나다 보면

어디부터가 입구인지 알 수 없는 길고 긴 야시장이 보인다.



남대문 시장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탐나던 전통의상 (맞나?)












내가 몽콕야시장을 찾은 두번째 이유

가운


화려한 무늬의 가운들을 구경하고 싶었었다.

다양하고 예쁜 가운들이 많이 있었다.



가격은 흥정하기 나름

: )
















길거리 음식들도 다양했다.

구경중에 저건 도대체 뭔가 싶은 음식들도 있었다.












그리고 빠질수 없는 홍콩 댕댕이

댕댕이의 프라이버시를 위해 동근영은 가려주었다.














대나무 음료?

이거 좀 마셔보고 싶었는데

빨리 이동해야 했어서 도전하지 못했다.

아쉽











현란 현란


몽콕 야시장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남대문 시장과 비슷했다.

그리고 여러 종류의 드럭스토어와 브랜드들이 있어서

쇼핑하기도 좋을거 같았다.


한국의 로드샵 브랜드들도 있었다.

이니스프리랑 에뛰드 하우스등등


북적북적하고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몽콕 야시장이었다.



 

 





-


旺角夜市場

몽콕야시장







홍콩에 있는 아주 오래된 아파트를 구경했다.

트랜스 포머등 영화의 배경지로도 유명한 익청빌딩이다.















트램을 타고 이동을 했다.

저 멀리 보이는 목적지 익청빌딩













들어가는 입구를 찾느라 좀 헤맸었다


트램에서 내려 익청빌딩쪽으로 걸어가다 보면 세븐일레븐 편의점이 보인다.

세븐일레븐 편의점 옆 통로로 들어가면 익청빌딩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사진으로만 보던 오래된 건물의 모습.

세월의 흔적이 느껴졌다.









열린 창문안으로 살짝 보이던 샹들리에

건물 외관만 허름 할뿐


내부는 각자의 취향대로 인테리어가 되어 있을거라 짐작해본다.










빼곡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임이 분명하다.


많은 사람들이 익청빌딩을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것을 볼 수 있었다.


컨셉들도 가지각색



흥미로운 경험이었돠.



 

 






-

益昌大廈

익청빌딩











홍콩 시내에서 깊은 카페인을 느낄 수 있는 카페가 있다.



내 평생 마셔본 커피 중

가장 강한 카페인이 었다고 장담한다.


커피 마신 후 가슴이 두근거리는걸 느껴본적이 없었는데


홍콩의 커핑룸에서 마신 커피를 마시고

가슴 두근거림을 처음 느꼇다.












드립 커피로 주문했는데

주문과 동시에 드립으로 커피를 내려준다.


커피맛도 나쁘지 않았지만

카페인 함량이 아주 강해서

가슴 두근거림을 느낄 수 있었다.



두모금 정도 마신 뒤 바로 따듯한 물을 더 넣어서 마셨다.



커핑룸은 차찬탱을 먹었던 란퐁유엔 근처에 있다.





 

 



-

The Cupping Room Central


















홍콩에서 가장 좋았던 기억중에 하나인 야경!

야경을 보러 가기 위해 피크트램을 타야했다.



피크트램은 기본적으로 줄이 어마어마해서

우리는 미리 표를 끊어갔다.


사실 저게 정확히 무슨 표인지는 잘 모르겠....

함께간 친구중에 한명이 포풍검색해서 예약한 티켓이다.

그래서 정확히 잘 모른다.

패스트 트랙 티켓? 인거 같다.










피크트램 타기위해 걸어가는 길

생각보다 많이 걸었다.



피크트램 티켓부스 앞에서 잠깐 줄을 섰는데

미리 예약하고 온 저 티켓 파워를 새삼 실감했다.


현장에서 티켓을 구매하면 기본 2시간은 줄을 서야 할 것 같았다.


저 티켓 덕분에 트램이 올때까지 20분? 정도 줄을 선 후 바로 탑승 가능했다.


잠깐 줄서서 트램을 기다리는 동안은 사진을 찍을 수 없었다.

왜냐면..정신이 없었기..때...문.



트램의 경우 트램이 도착하면 선착순으로 탑승해서 착석을 해야한다.

일빠로 탑승하겠다는 굳은 의지 때문에 사진찍고 할 정신이 없었다..

ㅜㅗㅜ



결론은 일빠로 탑승

제일 좋은 자리에 착석

(뒷문으로 탑승해서 오른쪽 창가자리로 착석했다.)



착석을 하지 못하면 입석으로 서서 가야하는데

트램을 타고 아주 경사진 산을 오르는 거라서

서서 가는건 좀 힘들어 보인다.


무게의 중심이 뒷쪽으로 쏠린달까..










트램에서 내려서 잠깐 안내를 받고

본격 야경을 보러 피크타워에 입장.


저 티켓은 트램&피크타워 사용 가능한 티켓이었다.
















제일 꼭대기 옥상으로 올라가면

이렇게 멋진 야경이 펼쳐진다.


정신놓고 한참 구경한뒤

미친듯이 사진을 찍었다.










산꼭대기라서 그런지 바람이 엄청 분다.

바람이 쌩쌩 부는데 멍때리고 있다가 렌즈가 빠져서 잠깐 고생을 했다.

ㅜㅗㅜ


애증의 하드렌즈

진짜 부들부들



올라가는건 그럭저럭 안락하게 올라갔는데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우버도 안잡히고 택시도 앞에 줄이 길고

버스도, 미니버스도 줄이 어마어마하게 길다.


간신히 미니버스에 탑승했는데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스릴만점.


꼬불꼬불 산길을 시속 100으로 쌩쌩

오금이 저리고요.

심장일 쫄깃쫄깃



얄팍한 가드레일에 목숨 맡기고

시속 100으로 산길을 달리는데


진짜 장난아님ㅎㅎㅎ

이게 바로 익스트림 레저임.



그리고 산길 꼬불꼬불 시속100 느낌오나요?

멀미 장난 아님


그런 와중에 핸드폰보는 어린애들 보며

대단하다 느낌.





그렇게 힘겹게 지상으로 내려오자 마자.

멀미를 외치며 밥먹으러 이동.


근처에 있던 스타로드? 였던거 같은데

괜찮은 레스토랑들이 많아 보였다.


제일 무난해 보이던 레스토랑에 들어갔는데

라스트 오더 시간이 지남.


시무룩해있으니


주방에 확인해 보겠다고 하며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었돠.









정신없이 먹느라 사진도 못찍었다.

버섯 리조또와 볼로네제를 흡입했습니다.

맛은 좋았습니다.

굳굳


 

 



결론

피크트램은 익스트림 레저 돠.


-

홍콩 피크 트램 

山頂纜車













prev : [1] : [2] : [3] : [4] : [···] : [8]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