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gram
: / (1018)
Daily (644)
Baby (163)
Travel (68)
Europe (68)
Japan (69)
«   2018/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월, 도산분식

Daily/Table 2018.03.29 10:30








도산공원에 새로운 분식집이 오픈을 했다.

메뉴들이 독특해서 점심시간에 들러 보았다.











오픈 이틀째인데 이렇게 사람많기 있음?

분식이라 테이블 회전이 빠를줄알고 기다렸는데

그렇게 삼~사십분 정도 기다렸다.

(이를 악물어본다)










기다리다 지쳐 쓰러질때쯤 우리차례가 됐다.

메뉴 받은자의 기쁨, 환희









모든 테이블은 2인석으로 되어있고

4인부터는 테이블을 붙여주는거 같다.









앉자마자 주문 완료.


마제면

명란비빔밥

어묵튀김떡볶이

프렌치토스트









제일 처음 나온 명란버터 비빔밥

양이 많지는 않다.


맛은 짭쪼름하고 고소한 편이었다.










그리고 내가 주문한 마제면.

비빔면인데 일본식 미소소스와 마요네즈로 비벼먹는 메뉴였고.

면은 라면 면이었다.












마제면은 ...

맛은 있는데 

맛이 강한편이어서 금방 질리는게 단점인거 같다.


마요네즈와 된장소스가 어우러져 고소하고 담백했지만

느끼했고 질리는 맛.

















어묵튀김 떡볶이.

나름 매콤하니 나쁘지 않았다.


어묵튀김이 느낌이 좀 색달랐는데

어묵맛이 많이 나지 않고 식감이 살아있어서

눈감고 먹으면 새우튀김이라고 착각할 수 도 있을거 같아다.

(좋다는 이야기)















그리고 제일 맛있었던

프렌치 토스트.


홍콩에서 먹었던 프렌치 토스트st 였지만

훨씬 맛이 좋았다.


기름맛이 좀 나긴 했지만

홍콩거에 비하면 애교수준?


다만 마제면으로 인하여 속이 느끼해졌기에

많이 먹지는 못했다.

ㅜㅗㅜ





도산분식은

여러명이 방문해서 

메뉴 하나씩 시켜놓고 서로 나눠먹으면 좋을거 같았다.



다만

분식치고 비싼 값.



마제면x2

명란비빔밥

어묵튀김떡볶이

프렌치토스트


총 3만 9천원이 나왔다.


메뉴 2~3개 주문할걸 예상하고 계산해보면

이만원에서 삼만원 정도의 금액이 나오게끔 가격 책정을 하신거 같다.


분식이라고 하기엔 다소 많이 비싼 가격.



가끔 아주 가끔,

월급날 사치부리고 싶을때 가는걸로.




-

도산분식

TEL. 02-514-5060 TIME. 11:30-22



































'Daily > Tab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월, 도산분식  (15) 2018.03.29
1월, 쓰리매너티 피자  (7) 2018.02.07
1월, 혼밥 1인 샤브샤브, 샤브진  (8) 2018.02.05
1월, 라 그릴리아 청담  (5) 2018.02.01
1월, 병철이네 쪽갈비  (5) 2018.01.29
1월, 다운타우너 청담  (9) 2018.01.23

잘생긴 삼

분류없음 2018.03.19 18:59



​​삼이 집사는 ... 사양하느라 맨날 야근중입니다.
ㅠㅗㅠ 엉엉엉 ​

곧 돌아옵니다!!
커밍순



일본식 식재료를 판매하는 아코메야 긴자 본점에서는

일본의 가정식을 먹어 볼 수 있다.


매장 들어서서 1층 안쪽에 위치한 

아코메야 레스토랑 웨이팅 명단에 이름을 적고

매장을 둘러 봤었다.


-

아코메야에 대한 지난글

2018/03/09 - [Japan/tokyo] - 도쿄, 일본식 식재료상, 아코메야 AKOMEYA










아코메야 매장앞에 있는 입간판.

식사 메뉴에 대한 안내가 나와있다.

(한자지옥)










레스토랑 앞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들

일본인들도 많이 있었다.


집밥이 그리울때 오는가봉가











3~40분 정도 웨이팅 후 자리를 안내 받았다.

실질적으로 앞에서 기다린건 십분정도이다.


이름 적어 놓고 매장 구경 잼



담백하고 깔끔한 식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기다림의 보람이 있겠지만


간이 쎄고 푸짐한 음식을 원한다면 추천하지 않는다.









자리에 앉으니 메뉴 안내책자와 함께 구두로도 설명을 해주셨다.

메뉴는 한가지고 음료나 추가 할 메뉴 있으면 알려달라는 정도?

















일단 그냥 음료추가 없이 가정식 메뉴로 주문했다.















주문완료 후 물수건과 따뜻한 차를 제공 받았다.

보리차는 아닌거 같고 그냥 그런 종류의 차인거 같았다.

차는 .. 뜨거운차였다.

















차 마시면서 두리번 두리번 매장 구경하다 보니

어느새 나온 메뉴!


오 보기에는 그럴싸 하다.















고슬고슬 맛있었던 쌀밥










생선 튀김과 고기 채소 볶음, 게살스프(정확히 뭔지 모르겠다), 참치 회, 차왕무시, 채소 절임 등등

화려한 메뉴는 없었고 심플한 메뉴들이었다.








유부가 들어간 미소시루

동그란 유부 생소함

ㅎㅎㅎㅎ





개인적으로는

한번쯤 경험삼아 먹어보는건 좋다고 생각한다.






 

 



-


아코메야

AKOMEYA

+81 3-6758-0270

Japan 〒104-6601 Tōkyō-to, Chūō-ku, Ginza, 2 Chome−2, 銀座2丁目2−6





























일본식 식재료를 판매하는 아코메야를 방문했다.

아코메야는 도쿄에 여러 지점이 있고 그중 도쿄 긴자에 본점을 두고 있다.


아코메야는 다양한 종류의 지역 생산품들을 판매하는 식재료 편집숍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이름에서부터 쌀이 들어가는 걸 보면 알 수 있듯

100가지가 넘는 쌀 품종을 만나 볼 수 있다.



아코메야 긴자점에서는 일본식 가정식을 먹어 볼 수 있어서

일부러 긴자점을 방문했다.


위치는 긴자에 있는 텐류교자 근처에 있어서 찾기 쉬웠다.

(텐류교자 단골)












아코메야 입구에 안내되어 있는

식사 메뉴


두근두근


오픈 시간에 맞춰 방문했지만


네 그렇습니다.


역시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입구에 진열되어 있는 상품들

들어가기 전부터 한바구니 담았긔



매장 안쪽에 위치해 있는 식당에 이름을 올려놓고

천천히 식재료들을 구경 하기로 











키리모찌♡

ㅜㅗㅜ 마음같아선 전부 쓸어가고 싶은데...

쉽지 않은 일이고요.


애정하는 키리모찌와 콩소재의 제품들

더럽












일본식 된장부터 생선절임 채소절임등 

정말 많은 식재료들이 가득가득했다.


시간가는줄 모르고 구경

(개 미 지 옥)












그리고 눈길을 사로 잡은 다양한 종류의 잼

ㅜㅗㅜ 밀크 잼이라니

담아 담아 다 담아 막 담아











그리고 또 좋아하는 재료 중 하나인 시치미

담아 담아 다 담아 막 담아


종류별로 다 담았다



나는 주로 라면 먹을때 시치미를 뿌려서 먹는다

컵라면이던 끓인 라면이던 어디든 다 잘 어울린다.










다양한 종류의 김이며 국수 종류들도 흥미로웠다.

흥미로울땐 어쩐다?

담아 담아 막 담아 장바구니에 담아











한 사십분 정도 1층을 구경하고

이층으로 이동.




1층엔 식재료가 진열되어 있고

2층엔 선물용 과자라던가 생활용품들이 준비되어 있다.


돌솥이며 각종 식기류들이 가득가득





정말 시간가는줄 모르고 구경.

다음번 방문시에는 더 많은 식재료를 구매 하겠다며 다짐했다.






 

 




-


아코메야

AKOMEYA

+81 3-6758-0270

Japan 〒104-6601 Tōkyō-to, Chūō-ku, Ginza, 2 Chome−2, 銀座2丁目2−6


















평창 올림픽이 한창이던 그때

수호랑을 입양 했돠.


인천공항 평창 부스에서 구입하려 했지만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이 품절이었어서 못구했었던..



친구의 도움으로 입양!!


세상 꾸욥 ㅜㅗㅜ











삼이 쿠션 구입한 기념으로

수호랑과 한컷 찍어주려는데


질색팔색


냥펀치가 오고가고 난리도 아니었...








잘려고 누웠을때 잽싸게 옆에 놓고 찍기에 성공


결론


수호랑도 우리 삼이도 귀엽다





'Baby'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월, 수호랑이 싫은 삼이  (13) 2018.03.06
1월, 코고는 삼  (8) 2018.01.26
12월, 손뜨개 케이프  (8) 2017.12.22
8월, 세상 귀여운 마린 고양이  (12) 2017.08.05
5월, 잠자는 삼  (12) 2017.05.25
5월, 패피들의 잇템 냥글라스  (9) 2017.05.02







도쿄 도착해서 호텔 체크인 하고 나니 벌써 밤 10시

지쳐서 손가락 하나 까딱 할 힘도 없었지만

배고픈건 또 못참아서

결국 저녁 먹으러 뛰쳐 나갔다.



호텔 바로 근처에 있는 야마짱에 들렀다.






야마짱은 테바사키로 유명한 이자카야다.

일본가면 꼭 방문하는 곳이다.


테바사키 못잃어




나름 오픈 주방이지만

내부 사진 촬영은 금지되어 있다.










일단 메뉴판 펼치기 전에 늘 먹던 메뉴로 주문을 했다.

테바사키 5개 , 

토리노 난코츠 (닭 연골 튀김)

계란말이

카시스 오렌지 한잔




그리고 다시 메뉴판 정독

새로운 메뉴 생긴게 있나 없나 체크












메뉴 보는 동안 카시스 오렌지와 테바사키가 먼저 나왔다.

하 정말 너무 맛있다.

ㅜㅗㅜ










짭쪼름한 간장과 후추 양념!

사진찍고 바로 포풍흡입









뒤이어 바로 나온 계란말이

예상했던 것보다 커서 잠시 주춤



그냥 입가심 용일 줄 알았는데

이렇게 본격적일 줄이야....












맛있으면 됐다.

포슬포슬한 계란말이었다.


내 입에는 좀 싱거워서 함께 나온 간 무를 얹어서 먹고

또 간장을 뿌려 먹기도 했다.











그리고 진짜 일본 음식중 제일 좋아하는

토리노 난코츠


이건 일본에 가면 무조건 먹는다


또 먹고싶고요

ㅜㅗㅜ










술안주, 간식으로 최고고요

진짜 추천합니다.


식탐을 이기지 못하고 욕심내서 많이 시킨죄

배터질거 같아서 울면서 나왔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가장 좋아하는 이자카야고

나고야에 본점을 두고 있다.


언젠가 나고야 본점 꼭 가보리!


 

 



-

세카이노 야마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