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gram
: / (1018)
Daily (644)
Baby (163)
Travel (68)
Europe (68)
Japan (69)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도쿄, 여행

Japan/tokyo 2018.02.28 11:00




설 연휴 동안 도쿄에 다녀왔다.

설 연휴가 끼는 바람에 항공권이 어마어마하게 비싸진 탓에

어쩔수 없이 오후 비행기를 선택했다.


나리타 공항에 도착하자 마자

나리타 익스프레스 티켓을 끊으려는데


묘하게 낯설게 느껴졌다.


그렇다


이전까지는 계속 1터미널 도착 이었는데

이번에는 2터미널로 도착.


낯설어




우여곡절끝에 나리타 익스프레스 티켓을 끊었다.

하필 또 내가 티켓 구매하려고 헤매는 동안 바로 도착해 있던 익스프레스가 출발하는 바람에

40분이나 기다리는 불상사가 ......


ㅜㅗㅜ 

시간 허비 잼 












열차 타러 내려오자 마자 자판기에서 이온음료부터 뽑았다.

너무 목이 말라가지고

헉헉헉
















저가 항공 탈때는 무거운 캐리어를 끌고 오는거 아니라능

깃털 처럼 가벼운 캐리어를 사용하라능










아직도 미스테리인 일중에 하나.

역무원의 안내로 자판기에서 나리타 익스프레스 왕복 티켓을 뽑으려는데


어째서인지 마지막에서 금액이 6천엔이 나오는것이다.


한명 탑승 왕복 도착지 목적지 다 잘 눌렀는데

왜죠?



두어번 다시 해도 계속 같은 가격으로 나오길래

결국 상담원이 있는 창구에서 구입을 했다.



아직도 미스테리

내가 뭘 잘못 누른거죠.


쨋든



이렇게 시간을 허비하며 도쿄에 도착하자 마자 지쳐버렸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제2의 고향 신주쿠


신주쿠 못잃어










개인적으로 신주쿠가 편해서 숙소는 항상 신주쿠로 잡고 있다.

개 취 존










호텔 도착하기전 마지막 힘을 다해 로손에 들려

최애 아이스노미부터 구입


호텔 들어가자마자 짐 다 내던지고

아이스노미 부터 우걱우걱




짐 내던지고 좀 누워있으니

또 너무 배가 고파가지고

바로 밥을 먹으러 나갔다.




+_+


이번 도쿄여행을 하며

아 이제 진짜 빡시게 운동을 해서 체력을 키워야 겠다고 절실히 느꼈다.










tag도쿄

2월, 설 연휴

Daily 2018.02.14 15:03



설 연휴 즐겁고 풍성하게!!!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월, 설 연휴   (11) 2018.02.14
1월, 도산공원 가드너 아드리아.  (16) 2018.02.02
2017 블로그 결산.  (9) 2018.01.10
1월, 블태기  (4) 2018.01.09
2018 HAPPY NEW YEAR  (11) 2018.01.01
도서 히끄네집  (7) 2017.11.20





홍콩의 거리, 그리고 가장 홍콩스럽게 느껴지던 거리

몽콕 야시장 (레이디스 마켓)


북적북적













다양한 색, 다양한 종류의 간판들












빼곡히 들어선 간판들을 구경하며 지나다 보면

어디부터가 입구인지 알 수 없는 길고 긴 야시장이 보인다.



남대문 시장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탐나던 전통의상 (맞나?)












내가 몽콕야시장을 찾은 두번째 이유

가운


화려한 무늬의 가운들을 구경하고 싶었었다.

다양하고 예쁜 가운들이 많이 있었다.



가격은 흥정하기 나름

: )
















길거리 음식들도 다양했다.

구경중에 저건 도대체 뭔가 싶은 음식들도 있었다.












그리고 빠질수 없는 홍콩 댕댕이

댕댕이의 프라이버시를 위해 동근영은 가려주었다.














대나무 음료?

이거 좀 마셔보고 싶었는데

빨리 이동해야 했어서 도전하지 못했다.

아쉽











현란 현란


몽콕 야시장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남대문 시장과 비슷했다.

그리고 여러 종류의 드럭스토어와 브랜드들이 있어서

쇼핑하기도 좋을거 같았다.


한국의 로드샵 브랜드들도 있었다.

이니스프리랑 에뛰드 하우스등등


북적북적하고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몽콕 야시장이었다.



 

 





-


旺角夜市場

몽콕야시장







홍콩에 있는 아주 오래된 아파트를 구경했다.

트랜스 포머등 영화의 배경지로도 유명한 익청빌딩이다.















트램을 타고 이동을 했다.

저 멀리 보이는 목적지 익청빌딩













들어가는 입구를 찾느라 좀 헤맸었다


트램에서 내려 익청빌딩쪽으로 걸어가다 보면 세븐일레븐 편의점이 보인다.

세븐일레븐 편의점 옆 통로로 들어가면 익청빌딩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사진으로만 보던 오래된 건물의 모습.

세월의 흔적이 느껴졌다.









열린 창문안으로 살짝 보이던 샹들리에

건물 외관만 허름 할뿐


내부는 각자의 취향대로 인테리어가 되어 있을거라 짐작해본다.










빼곡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임이 분명하다.


많은 사람들이 익청빌딩을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것을 볼 수 있었다.


컨셉들도 가지각색



흥미로운 경험이었돠.



 

 






-

益昌大廈

익청빌딩











도산공원에서 피자가 제일 맛있는 최애 단골 쓰리매너티의

Formaggio Pastry Pizza




최근 2년안에 먹었던 피자중 단연 최고인 피자다.


패스트리 도우에 네가지 피자를 올려서 먹는 피자인데

피자의 양도 풍부하고 그 맛이

흐읍


눈물날 정도로 맛이 좋았다.









폐업을 하는거 같아 보였는데

가슴이 아프다

이제 이 피자 못먹는거

엉엉










-

쓰리매너티








'Daily > Tab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월, 도산분식  (15) 2018.03.29
1월, 쓰리매너티 피자  (7) 2018.02.07
1월, 혼밥 1인 샤브샤브, 샤브진  (8) 2018.02.05
1월, 라 그릴리아 청담  (5) 2018.02.01
1월, 병철이네 쪽갈비  (5) 2018.01.29
1월, 다운타우너 청담  (9) 2018.01.23




뜬금없게

1인 샤브샤브에 꽂혔다.


ㅜㅗㅜ

진짜 맛도 드럽게 없는데

이게 뭐라고 꽂혀서


고터 신세계 백화점 푸드코트에 잇는 샤브진이라는곳이다.

매우 혼잡하고 정신없는 와중에 혼자서 샤브샤브를 먹을 수 있는 곳이다.



1인분에 9천9백원.


양은 매우 적습니다.

배추를 그렇게 쬐꼼하게 조각낼 수 잇다는 점에 박수를 보내드릴 정도로.


근데 어쩌다 보니 일주일 내내 갔지 뭡니까.

엉엉엉








이게 1인분의 전부 입니다.

옆에 고기는 진짜 덤으로 나온 수준.


한번은 양이 좀 부족해서 채소를 추가했더니

저만큼 1인분의 채소가 또 나오지 뭡니까.


꾸역꾸역 먹고나니 일단 배는 부릅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생각하니 또 웃기네.














그리고 1인분 메뉴에 포함된 쌈밥

진짜 쌈과 밥이 나왔...


정직하다면 정직한건데......

상추와 쌀밥 맛



두번은 실수하지 않겠다며

두번째 방문때 국수를 주문했다.

파워당당



채소와 고기를 다 건져먹고

국수를 넣고 푸우우욱 익혔는데

그런데

왜 이렇게 쌩밀가루 맛이 나는지

누구 이유 좀 설명해 주실분?




종합적인 평은

혼자 간편하게 샤브샤브를 먹고 싶다면 가볼만 하지만

맛은 기대하지 마시길







내가 저곳에 꽂혔던 이유는 단 하나

칠리 소스였던듯


깔깔깔






'Daily > Tab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월, 도산분식  (15) 2018.03.29
1월, 쓰리매너티 피자  (7) 2018.02.07
1월, 혼밥 1인 샤브샤브, 샤브진  (8) 2018.02.05
1월, 라 그릴리아 청담  (5) 2018.02.01
1월, 병철이네 쪽갈비  (5) 2018.01.29
1월, 다운타우너 청담  (9) 2018.01.23







오랜만에 가드너에 다녀왔다.

삼치 파스타를 달라.

얼른 달라.










Sgombro Spagnolo , 삼치파스타.

시장가격 (그때그때 가격이 다름)


Cozze! Cozze! 홍합찜과 갈릭 토스트.

29


Kick Ass Crabonara W Tartufo, 트러플을 올린 까르보나라 파스타.

27


Pier39 - Ostrieche, 통영산 굴 파스타

28


-


Choeolate Lava, 초컬릿 라바 케익 

9


Torta di Recetta, 리코타 치즈 타르트

9








Cozze! Cozze! 홍합찜과 갈릭 토스트.


그냥 무난

특이점이 없는 그런 메뉴






Kick Ass Crabonara W Tartufo, 트러플을 올린 까르보나라 파스타.


트러플 향 참 좋아하는데 말이죠

확 풍겨지거나 하지 않아서 미스테리임.

읭? 스럽지만 .. 

트러플향을 기대하지 않고 먹으면 무난하게 먹을 수 있을듯 싶다.











Sgombro Spagnolo , 삼치파스타.


가드너의 시그니처 메뉴인 삼치 파스타

고소하니 맛이 좋다.


비린내가 좀 날 줄 알앗는데

특유의 생선맛을 제하면 식사에 거슬리는 비린내는 나지 않았다.


삼치의 담백함과 짭쪼름함이 잘 어우러지는 메뉴였다.








Choeolate Lava, 초컬릿 라바 케익 

Torta di Recetta, 리코타 치즈 타르트


디저트도 괜찮았다.

초컬릿 라바 케익은 초코가 풍부하고 아이스크림과 곁들여 먹으니 두가지의 단맛이 어우러져서 좋았고

치즈 타르트 역시 풍부한 치즈의 향과 맛이 좋았다.








하지만 커피는 별로

카푸치노의 부드러움을 잘 잡아내지 못했다.

한잔 가격이 7천원인데

내 입에는 천원도 아까운 카푸치노 였음.

퉷퉷









커피를 제하면

가격대비 만족스러운 식사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예약제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예약을 하고 가는편이 마음이 편할듯한 곳이다.








-

가드너 아드리아

Gardner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월, 설 연휴   (11) 2018.02.14
1월, 도산공원 가드너 아드리아.  (16) 2018.02.02
2017 블로그 결산.  (9) 2018.01.10
1월, 블태기  (4) 2018.01.09
2018 HAPPY NEW YEAR  (11) 2018.01.01
도서 히끄네집  (7) 2017.11.20








예전부터 친구가 적극 추천하던 라 그릴리아에서 식사를 했다.

맛도 좋고 분위기도 좋고 가격도 적당하다고

칭찬일색이던 곳이지만


SPC에서 운영하는 곳이라 큰 기대는 없었다.

근데 기대를 안했음에도 큰 만족감은 없는 곳이었다.

으으으



친구가 먼저 주문해 놓는 바람에 무슨 메뉴인지 명칭을 정확히 모른다.

ㅜㅗㅜ








정체를 알 수 없는 샐러드.

라 그릴리아 사이트에 들어가 메뉴판을 참고해서 찾아봐도

이게 뭔지 모르겠다.


뻣뻣한 차돌박이? 같은 고기와 버섯이 함께 있는 메뉴였는데.

저 고기의 의미를 도대체 알수가 없다.


차돌박이를 바짝 구워서 실온에 한시간 정도 뒀다가 먹는 맛이랄까?









볼로네제인걸로 추정되는 파스타.

진짜 아무런 감흥이 없는 파스타였다.

ㅇㅇㄴㄴㄹㅀㅎㅎㅎㅎㅎ








비프 온 더스톤

테이블에 서빙후 서버께서 불을 붙여 주신다.

요가 퐈이아 느낌이랄까.



이 스테이크가 기억에 남는 이유는

저 불이다.


이게 시그니처 메뉴라는데

흠...












메인 메뉴 하나에 칩하나를 주는데

그걸로 디저트를 먹을 수 있따고 한다.


근데 딱 요정도 작은 사이즈의 디저틀이 있다.

뷔페 디저트 같다고나 할까?


돈주고는 절대 사먹을일 없는 디저트들이긴 했다.




라 그릴리아에 굉장히 실망한 이유는


라 그릴리아가 있는 도산공원 주변으로  한골목만 넘어가면


넘치는 개성과 맛으로 중무장한 대단한 레스토랑들이 줄줄이 널렸다.

굳이 같은 돈을 주고 맛도 메뉴도 평범한 이곳을 왜 와야 할까..싶다.


가드너, 멜팅샵, 마이쏭, 아우어 디닝 등등등 비슷한 가격대의 레스토랑들과의 경쟁력이 1도 없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대기업 프렌차이즈니까 그냥저냥 운영되고 있는 느낌이랄까.



같이 간 친구가 왜그렇게 추천을 했는지

1도 알수가 없었다.




쨋든 나는

두번은 안갈곳



-

라 그릴리아















'Daily > Tab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월, 쓰리매너티 피자  (7) 2018.02.07
1월, 혼밥 1인 샤브샤브, 샤브진  (8) 2018.02.05
1월, 라 그릴리아 청담  (5) 2018.02.01
1월, 병철이네 쪽갈비  (5) 2018.01.29
1월, 다운타우너 청담  (9) 2018.01.23
11월, 도산공원 테이스팅룸 테스트키친  (8) 2017.1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