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gram
: / (1032)
Daily (649)
Baby (163)
Travel (74)
Europe (68)
Japan (72)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홍콩에서 가장 좋았던 기억중에 하나인 야경!

야경을 보러 가기 위해 피크트램을 타야했다.



피크트램은 기본적으로 줄이 어마어마해서

우리는 미리 표를 끊어갔다.


사실 저게 정확히 무슨 표인지는 잘 모르겠....

함께간 친구중에 한명이 포풍검색해서 예약한 티켓이다.

그래서 정확히 잘 모른다.

패스트 트랙 티켓? 인거 같다.










피크트램 타기위해 걸어가는 길

생각보다 많이 걸었다.



피크트램 티켓부스 앞에서 잠깐 줄을 섰는데

미리 예약하고 온 저 티켓 파워를 새삼 실감했다.


현장에서 티켓을 구매하면 기본 2시간은 줄을 서야 할 것 같았다.


저 티켓 덕분에 트램이 올때까지 20분? 정도 줄을 선 후 바로 탑승 가능했다.


잠깐 줄서서 트램을 기다리는 동안은 사진을 찍을 수 없었다.

왜냐면..정신이 없었기..때...문.



트램의 경우 트램이 도착하면 선착순으로 탑승해서 착석을 해야한다.

일빠로 탑승하겠다는 굳은 의지 때문에 사진찍고 할 정신이 없었다..

ㅜㅗㅜ



결론은 일빠로 탑승

제일 좋은 자리에 착석

(뒷문으로 탑승해서 오른쪽 창가자리로 착석했다.)



착석을 하지 못하면 입석으로 서서 가야하는데

트램을 타고 아주 경사진 산을 오르는 거라서

서서 가는건 좀 힘들어 보인다.


무게의 중심이 뒷쪽으로 쏠린달까..










트램에서 내려서 잠깐 안내를 받고

본격 야경을 보러 피크타워에 입장.


저 티켓은 트램&피크타워 사용 가능한 티켓이었다.
















제일 꼭대기 옥상으로 올라가면

이렇게 멋진 야경이 펼쳐진다.


정신놓고 한참 구경한뒤

미친듯이 사진을 찍었다.










산꼭대기라서 그런지 바람이 엄청 분다.

바람이 쌩쌩 부는데 멍때리고 있다가 렌즈가 빠져서 잠깐 고생을 했다.

ㅜㅗㅜ


애증의 하드렌즈

진짜 부들부들



올라가는건 그럭저럭 안락하게 올라갔는데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문제는 내려올때였다.


우버도 안잡히고 택시도 앞에 줄이 길고

버스도, 미니버스도 줄이 어마어마하게 길다.


간신히 미니버스에 탑승했는데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하하

스릴만점.


꼬불꼬불 산길을 시속 100으로 쌩쌩

오금이 저리고요.

심장일 쫄깃쫄깃



얄팍한 가드레일에 목숨 맡기고

시속 100으로 산길을 달리는데


진짜 장난아님ㅎㅎㅎ

이게 바로 익스트림 레저임.



그리고 산길 꼬불꼬불 시속100 느낌오나요?

멀미 장난 아님


그런 와중에 핸드폰보는 어린애들 보며

대단하다 느낌.





그렇게 힘겹게 지상으로 내려오자 마자.

멀미를 외치며 밥먹으러 이동.


근처에 있던 스타로드? 였던거 같은데

괜찮은 레스토랑들이 많아 보였다.


제일 무난해 보이던 레스토랑에 들어갔는데

라스트 오더 시간이 지남.


시무룩해있으니


주방에 확인해 보겠다고 하며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었돠.









정신없이 먹느라 사진도 못찍었다.

버섯 리조또와 볼로네제를 흡입했습니다.

맛은 좋았습니다.

굳굳


 

 



결론

피크트램은 익스트림 레저 돠.


-

홍콩 피크 트램 

山頂纜車